본문 바로가기

최종편집일 2021-07-30 19:33

  • 뉴스 > 대구시교육청·학교뉴스

대구시교육청, 학폭 피해학생 지원 마음봄센터 개소

노변중학교 별관에 통합적인 회복과 치유의 공간

기사입력 2021-07-16 20:43

페이스북으로 공유 트위터로 공유 카카오 스토리로 공유 카카오톡으로 공유 문자로 공유 밴드로 공유
► 대구시교육청, 학폭 피해학생 지원 마음봄센터 개소
► 노변중학교 별관에 통합적인 회복과 치유의 공간

대구시교육청(교육감 강은희)
7월 16일(금) 학교폭력 피해 학생들의 치유와 회복을 지원하는 마음봄센터(노변중 별관) 개소식을 개최하였다.

 

마음봄센터는 학교폭력 피해학생의 빠른 치유와 회복을 통해 안정적으로 학교에 복귀하도록 지원하는 통합적인 회복과 치유의 공간이다.

대구시교육청에서는 학교폭력 피해를 입은 즉시 트라우마가 남지 않도록 맞춤형 프로그램을 제공하는 통학형 지원 센터의 필요성을 느끼고 교육부 공모사업에 응모하여 8억원특별교부금을 지원받아 센터를 건립한다.

학교폭력 피해학생은 미리 센터를 둘러보고 입소를 결정할 수 있으며, 입소 시 사전 검사를 통해 학생 맞춤형 상담-체험-학습이 통합적으로 지원받을 수 있고 퇴소 후에도 사후모니터링을 통해 안정적인 학교 복귀에 대한 지원을 받는다.

센터에는 전문상담교사 2명, 임상심리사, 전문상담사 총 4명의 전문가들이 상주하면서 대구 시내 초·중·고 학교폭력 피해학생(최대 20명)을 일시보호-단기(2주)-중기(1개월)-장기(3개월)에 맞춤형 프로그램을 지원한다.

또한, 퇴소 후에도 학교에 생활 적응여부를 모니터링하며, 학부모님을 위한 상담과 가족캠프도 제공한다.

 

퇴소 학생들이 희망할 시 재입소가 가능하며 입소한 전 기간 출석인정을 받을 수 있고 입소기간에 따라 소속교 원격 수업 참여, 1:1 학습 멘토링 또는 예비교사 지원 등 학습 결손을 예방할 수 있는 시스템 역시 갖추고 있다. 

강은희 교육감은 "마음봄센터가 통학형으로 운영되는 만큼 학생들의 빠른 치유와 회복을 즉각 지원함으로써 학교폭력 피해 학생들이 안정적으로 학교로 복귀하는 도움을 줄 수 있으리라 본다"라고 하면서,

"한 아이도 놓치지 않고 학교폭력 피해 학생이 당당하게 회복될 수 있는 다품교육이 실현 될 수 있도록 정성과 사랑으로 돌보겠다"고 말했다. 

대구달성인터넷뉴스 (dsinews@naver.com)

댓글0

스팸방지코드
0/5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