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최종편집일 2021-07-30 19:33

  • 뉴스 > 대구시의회·기초의회뉴스

송영헌 대구시의원, 성서-상인-시지 등 노후화 대책촉구

성서 등 외곽신도시 유령도시 전락 위기 온다!

기사입력 2021-07-12 16:57

페이스북으로 공유 트위터로 공유 카카오 스토리로 공유 카카오톡으로 공유 문자로 공유 밴드로 공유
► 송영헌 대구시의원, 성서-상인-시지 등 노후화 대책촉구
► 성서 등 외곽신도시 유령도시 전락 위기 온다!


대구광역시의회 송영헌 의원(교육위원회, 달서구2)이 7월 13일(화) 제284회 임시회 제2차 본회의 5분 자유발언을 통해 성서-상인-시지 등 외곽 택지지구의 주택 노후화 문제 등에 대한 심도있는 논의가 필요하다고 제안하였다.

 
                  <송영헌 대구시의원>

외곽 택지지구는 1988년 노태우 정부의 주택 200만호 건설 정책을 추진하면서 조성된 지산•범물지구와 함께 상인지구(90년~94년), 시지지구(90년~97년), 성서지구(90년중~20년초) 등을 말한다.

송영헌 의원은 “90년대 대구 외곽에 조성된 성서·상인·시지 택지지구 등 외곽신도시들이 주택 노후화, 자족기능 약화, 인구감소, 교육환경 질 저하 등으로 주민 불편과 불만이 커지는 상황”이라고 주장하면서,

“신도시를 무작정 새로 짓기 보다는 교통 여건이 좋고, 공원 등 기반시설을 잘 갖춘 계획도시 특성을 고려하여 도시 전반의 기능 향상에 초점을 두고 큰 틀의 도시공간 재편을 고민하는 등 체계적이고 종합적인 재정비가 가능하도록 내년 대선 및 지방선거에서 심도있게 논의해야 한다”고 제안했다.

이어, “최근 대구지역의 재개발·재건축 붐과 함께 새 아파트에 대한 욕구 때문에 도심을 떠났던 외곽 신도시 거주자들을 중심으로 도심유턴 현상이 발생하고 있다"라고 하면서,

"도심에 신규 아파트 공급이 많아질수록 도심과 외곽 신도시간의 양극화를 촉발시켜 외곽지역은 인구-교육-기반시설 공동화 문제가 더욱 심각해질 것”이라고 우려했다.

 
          <대구시의회 본회의장 전경>

송영헌 의원은 “노후화된 주거지로 전락한 성서지역은 자동차 부품, 섬유로 대표되는 산단 제조업체까지 어려움을 겪으면서 지역 전체가 쇠퇴하고 있다”라며,

“동네가 낡았다는 이유로 신혼부부가 유입되지 않고, 아이들을 보낼 중학교가 없어 주민들을 동네를 떠나고 있으며, 지역 중심지도 용산역 일원에서 죽전역 일원으로 변화되어 성서지역은 중심상권이 침몰하고 있다”라고 개탄했다.

송영헌 의원은 “외곽 신도시를 이대로 방치하면, 완전 노후 슬럼가로 전락하여, 대구 외곽은 유령도시로 전락할 것”이라며,

“체계적이고 종합적인 재정비가 가능하도록 내년 대선 및 지방선거에서의 심도있는 논의와 함께 도시 전반의 기능향상 관점에서 큰 틀의 도시공간 재편을 고민해야 한다”고 대책을 촉구하였다.

대구달성인터넷뉴스 (dsinews@naver.com)

댓글0

스팸방지코드
0/5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