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최종편집일 2021-07-30 19:33

  • 뉴스 > 사회단체등뉴스

전국공무원노동조합 대구경북지역본부, 영남일보 사설 규탄

퇴직 예정공무원에 대한 전별 선물 관련

기사입력 2021-06-25 05:47

페이스북으로 공유 트위터로 공유 카카오 스토리로 공유 카카오톡으로 공유 문자로 공유 밴드로 공유
► 전국공무원노동조합 대구경북지역본부
► 영남일보 사설에 대한 규탄 성명서 발표
► 퇴직 예정공무원에 대한 전별 선물 관련


전국공무원노동조합 대구경북지역본부(본부장 조창현)는 6월 24일(목) 영남일보에서 퇴직공무원에 대한 선물 지급을 문제삼은 사설 내용에 대한 규탄 성명서를 발표하였다.

 
       <사진=공무원노조대경본부 홈페이지>

<다음은 성명서 전문이다>

연일 지역 일간지 중 하나인 영남일보에서 퇴직공무원에 대한 선물 지급문제 삼고 있다.

그 논조를 보면 '30~40년씩 봉직한 공무원에게 이 정도 선물을 하는 것은 미풍양속으로 치부하고 양해할 수 있다'

'그러나 코로나 19로 자영업자와 서민들이 죽을 지경이란 점을 감안 하면 지나친 처신이다'
라는 것이다.

지금 전국공무원노동조합은 정부세종청사 앞에서 한 달 가까이 노숙농성을 진행 중이다.

 
       <사진=공무원노조대경본부 홈페이지>

대정부 투쟁의 여러 주요한 의제 중의 하나가 언론의 표현대로 30~40년 정부에 의해 고용된 노동자로서 청춘을 바쳐 일한 직장을 떠나기 전에 해외연수를 실시하고 전별 선물을 지급하는 것을 부정부패라고 말하고 폐지할 것을 권고하는 국민권익위원회의 행태를 규탄하는 것이다.

공무원도 국민이고 노동자다. 공무원권익국민권익배치된다고 생각하는 후진적인 인식을 가지고 국민과 공무원을 이간질 시키는 것이 국민권익위원회라면 그 존재의 가치를 상실한 것으로 판단하고 국민권익위원회 해체를 요구하고 있다.

공무원은 유기동물로부터 국민을 보호하기 위해 현장에 출동하고 개에게 물리기도 하고,

민원의 폭언폭력에 견디다 못해 자살하기도 하고, 흉기에 찔리고 총에 맞아 죽기도 한다.

코로나19 방역의 최 일선에 서서 지금까지 많은 공무원들이 과로와 스트레스로 목숨을 잃었다.

소방공무원은 화재의 현장에서, 구제역-AI방역 살처분 현장에서 공무원들은 쓰러져 가고 있다.
  
 
       <사진=대구소방본부 홈페이지>

공무원은 국민과 함께 하는 존재이다. 투쟁의 현장에서 국민들은 우리의 이야기를 듣고 있다.

언론의 말대로 30~40년 일하고 마지막 퇴직의 길에 사용자인 정부가 노동자인 공무원을 향해 해외연수와 전별 선물을 주는 것을 공무원노동자만의 특혜인양 이야기하고 그것을 부정부패라고 이야기하는 것에 국민들은 동의하지 않는다.

오히려 이런 국민권익위원회의 인식에 혀를 차고 있다. “공무원도 국민인데...” 하면서!

언제나 국민과 공무원을 대립시키고 갈라 쳐 왔던 것이 썩은 정권과 언론이었음을 다시 확인한다.

언론은 함부로 국민의 정서를 운운하지 말라. 그럴 시간에 주변의 노동자들을 돌아보라.

평생을 자신의 노동으로 헌신했던 조직으로부터 마지막 선물을 받는 것(그것을 미풍양속으로 치부하느니, 양해를 하느니 그런 조잡스러운 글 따위를 쓸 것이 아니라)조차 허락받지 못한 노동자들이 얼마나 있는지,

모든 노동자들에게 그것을 보장하라고 어떻게 주장해 나갈 것인지를 고민하라.

내년이면 전국공무원노동조합 출범 20주년을 맞이한다. 공무원도 노동자임을 선언한 대가는 혹독했다.

수많은 동지들이 감옥에 가야 했고, 구속과 해고를 감내해야 했다. 그래도 끝까지 놓지 않은 것은 공무원의 노동자성이다.

노동조합이 기관과 교섭을 통해 쟁취한 결과물을 국가기관이 개입하여 무력화시키려는 시도에 개탄하고 분노한다.

심지에 이미 조례화 되어 있는 것까지 간섭하고 나선다. 지방자치시대가 아니라 권위주의 시대의 검은 그림자가 느껴진다.

 
       <대구광역시의회 전경>

여전히 ‘공무원은 노동자가 아니다’라는 천박한 인식으로부터 벗어나지 못하는 한계를 만천하에 드러낸 것이고 공무원노동자성공무원노조역사부정하는 것이다.

이에 전국공무원노동조합 대구경북지역본부는 국민권익위원회와 영남일보의 입장에 강력한 규탄의 입장을 표명하고 투쟁해 나갈것임을 천명한다.

그리고 대구•경북의 공공기관의 장과 고위급 간부들에게 경고한다. 어느 누구도 노동자의 권리를 박탈할 자격이 없다.

국민권익위원회의 권고나 일부 언론의 헛된 주장에 주눅이 들어 노동조합과의 교섭의 결과를 후퇴시킨다면 즉시 투쟁할 것이라는 것을 명심하기 바란다.

2021. 6. 24.
전국공무원노동조합 대구경북지역본부

대구달성인터넷뉴스 (dsinews@naver.com)

댓글0

스팸방지코드
0/500